일본학연구, Vol.54. (2018)
pp.9~30

일본 고전문학 속 비일상 체험의 형상과 일상성 회복의 메타포

정형

(단국대학교 일어일문학과 교수, 상기 연구과제의 주관연구소 소장 겸 일본 고 전문학 쪽 연구책임자. 일본근세문학, 일본문화론 전공)

본고는 머리말에서도 밝힌 바와 같이 3년간에 걸쳐 진행된 「한・일 고전문학 속 비일상 체험의 형상과 일상성 회복의 메타포–콜로키엄을 통한 한・일 공동연구의 지평확장 모색–」이라는 대주제의 국제 콜로키엄 공동연구 내용 중, 일본 고전문학 쪽 성과를 중심으로 그 내용을 조감, 정리한 총괄 연구이다. 일본 고전문학 쪽 연구성과는 <기적과 신이, 경험과 상상의 카니발(세부주제: 이물과 이계), 문명충돌(세부주제: 균열과 틈입), 징조, 징후, 무고, 저주> , <파괴된 인륜, 문학적 아노미(세부주제: 불륜 및 외도), 살인, 동반자살, 차별과 격차, 적대, 인귀교환> , <전쟁과 재난, 붕괴된 코스모스(세부주제: 질병과 죽음), 기근과 재해, 전쟁과 가족 이산> 등으로 3년간 총 10편의 연구주제 발표와 논문의 성과가 있었다. 일본 고전문학 쪽 연구성과에서 다루어진 문학사의 범주는 일본 문학작품이 본격적으로 창출되기 시작하는 헤이안 시대에서 근세 말기까지 문자 그대로 일본 고전문학사 주요 시대를 망라하고 있다. 또한, 다루어진 연구 자료들도 대부분 일본 고전문학을 대표하는 작품이다. 즉 헤이안 시대의 『다케토리모노가타리』, 『오치쿠보모노가타리』, 『겐지모노가타리』, 『도와즈가타리』, 중세시대의 『금석이야기집』등 주요 설화집, 『오토기보코』나 『우키요모노가타리』 등 근세 초기의 다양한 가나조시 작품군들, 『호색일대남』 등 근세 전기의 대표적 소설가 사이카쿠(西鶴)의 여러 작품들, 근세 후기의 주요 소설가 우에다 아키나리의 『우게쓰모노가타리』와 르포작품인 「가구쓰치노아라비」, 히라가 겐나이의 『풍류지도헌전』, 근세기의 주요 군기와 군서 등 각 시대를 대표하는 주요 고전 텍스트가 각 해당 세부주제의 해당 작품으로 총망라되어 3년간의 상기 10개 연구주제는 일본 고전문학의 비일상체험의 형상을 논증하는데 충분한 작품 내용과 범주를 지니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e metaphor of the figure of the non-daily life experience and the recovery of the everydayness in the Japanese classical literature

As also stated in the preface above, this writing is a generally managed research which had a bird’s-eye view of, and organized, the contents centered on the results in the field of the Japanese classical literature from the contents of the joint research by the International Colloquium on the big topic of ‘the metaphor of the figure of the non-daily life experience and the recovery of the everydayness in the classical literature- The groping for the collaborative horizon expansion through the Korea-Japan colloquium’, which had been proceeded with for 3 years. Regarding the research results in the field of Japanese, classical literature, there had been the results of a total of 10 pieces of the research topic presentations and the theses in the 3 years, including ‘Miracles and gods, the carnival of the experience and the imagination - The detailed topics: The alien substances, the other systems, the civilization clashes- The cracks and the trespassing, the omens, the signs, the innocence, and the curses’, ‘The destroyed human race, the literary anomie- The detailed topics: The affairs and the extramarital affairs, the murders, the co-suicides, the discrimination and the gaps, the hostility, and the exchanges of the persons and the ghosts’, ‘The wars and the calamities, the cosmos that has collapsed- The detailed topics: The diseases and the deaths, the famines and the disasters, and the wars and the separations of the families’, etc. Regarding the category of the history of literature which has been dealt with in the research results of the Japanese, classical literature, it has been literally including the main eras of the history of the Japanese, classical literature from the Heian period, when the Japanese literature works began to be created, in earnest, to the end of the modern times. Also, most of the research materials that had been dealt with are the representative, classical literature works of the Japanese ancient literature. Or, in other words, because the main, classical texts that represent each period, including ‘Taketori Monogatari’, ‘Ochikubo Monogatari’, ‘Genji Monogatari’, ‘Towazu Gatari’, the main legendry of the Middle Ages, including ‘Konjaku Monogatarishu’ and the others of the like, the diverse Gana Joshi group of the works in the beginning of the modern times, including ‘Otogi Boko’, ‘Ukio Monogatari’, etc., the many works by Saikaku, a representative novelist of the former part of the modern times, ‘Ugetsu Monogatari’ and the reportage work ‘Kagutsuchino Arabi’ by Ueda Akinari, who is a main novelist in the latter part of the modern times, ‘Furyu Shidoken den’ by Hiraga Gennai, and the main, classical texts that represent each era, including the main military disciplines, the war books, etc. of the modern times, have been totally included as the concerned works of each concerned, detailed topic, it was able to confirm that the above-mentioned 10 research topics in the 3 years possessed the work details and the categories that were sufficient for demonstrating the forms of the abnormal experiences in the Japanese, classical literature.
  일본 고전문학; 비일상 체험; 기적과 신이; 파괴된 인륜; 전쟁과 재난; Japanese classical literature; non-daily life experience; miracles and gods; destroyed human race; wars and calamities

Download PDF list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로 152 단국대학교 상경관 530호    TEL : 031) 8005-2668    FAX : 031) 8021-7244    danjpns@daum.net
이 사이트의 게재된 내용을 무단으로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Copyright 2015 단국대학교 부설 일본연구소, All Right reserved.